본문 바로가기
독서 리뷰

글쓰기 잘하고 싶다(블로그 글쓰기)

by Hman 2022. 1. 26.
반응형

블로그에 글을 쓰기 시작한지 이제 1년이 되었다.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은 반년이지만 계정을 만들어 놓고 어떻게 할지 모르고 고민했다. 역시나 나는 어려운 일이 생길 때 바로 서점에 간다. 그리고 고민하는 것에 대해서 책들을 찾아서 사 와서 바로 읽는다. 그때 본책이 학창시정 언어영역도 잘못하는 사람이 글을 쓴다는 게 웃겼는데 그 책을 읽고 글쓰기를 시작할 수 있었다. 시작이 반이는 말이 맞았다.

이제 일년이 지나니 조금 더 글쓰기 방법을 세련되게 잘 쓰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회사에서 이번 달 신청할 수 있는 도서를 글쓰기 책으로 신청을 하여 오늘 받았다.


# 블로그 처음시작때 읽은 책
https://themillionairefastlane.tistory.com/45

 

책 도서 리뷰 '블로그 글쓰기' 핑크팬더 지음

 최근 내가 궁금하고 찾은 지식들을 해당 관련 서적 및 뉴스, 정책 원문 보고서 등 내용을 보고 전부 기억을 할 수가 없어서 기록을 하는 습관을 지키고 있다. 독서도 없는 시간을 만들기 위해

themillionairefastlane.tistory.com

 

1. 책 소개

두권 모두 강원국 작가의 책이다. 강원국 작가는 대통령 비서실 연설비서관으로 두 전 대통령인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일을 한 사람으로 최고의 권위를 가지고 있다. 최고의 글을 쓰는 작가는 어떤말을 하는지 궁금하고 또 나한테 적용하고 싶다.

 

2. 글쓰기에 대한 나의 욕심

블로그를 하다 보니 나의 정보력을 여러 사람들한테 전달할 때 언어적인 면이 많이 부족한 것을 느꼈다. 역시나 공대생 이유로 문학적인 면이 많이 부족했다. 항상 회사 보고서를 작성해도 연구 분석한 결괏값이 대부분 수치로 나와있어서
데이터 해석 방법의 전달이다.

그러나 내 블로그는 나의 생각을 온전히 전달해야 한다. 어려운 해석, 수치 이런 것은 전혀 없다. 하지만 말로 전달한다는 것이 가장 어렵다. 블로그 글 쓸 때마다 기자들이나, 책 작가들이 대단한 사람이란 것을 느낀다.

블로그를 하다 보면 필력이 아주 좋은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냥 글을 읽다 보면 훅빠지는 사람이 있어서 이런 분들의 필력을 나도 배우고 싶다. 역시나 이번에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려고 교보문고에 가서 글쓰기 관련 책을 찾아보고 그중에 유명한 사람의 책을 선택하여 주문한 것이다.

3. 국민 독서 실태조사(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에 가면 국민독서 실태를 볼 수 있다. 최근 자료는 아닌 것 같은데 현재 여기 나와있는 최신자료이다. 성인의 독서량이 연간 종이책 기준으로 6.1권 수준이다. 2달에 한 권 보는 통계치이다. 그리고 점점 줄어드는 수치라서 이번에 또 새로운 자료가 나오면 또 독서량이 줄어들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자료 출처
http://stat.mcst.go.kr/portal/subject/subject01/STBL-1014276#/

 

문화셈터

 

stat.mcst.go.kr

 



4. 책 욕심

글쓰기 리뷰는 2권을 빨리 읽고 쓸 예정이다. 책을 사러 가면 또 관심분야의 책 들고 같이 사 온다. 책에 대한 욕심이 많이 있다. 그래서 평소 관심있어 하는 책을 지나치기 힘들다. 그래서 고민하다 몇권 사온다. 책을 한 권 다 읽을 때 기다리면 지루하기에 여러 개의 책을 동시에 본다.

회사 출퇴근 셔틀버스에 읽을 때, 소파에 휴식할 때, 또 식탁에서 애들과 같이 공부할 때 책들을 여러 권 두고 본다. 그러면 지루하지 않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여려권 사오게 되었다. 책값이 좀 나오기에 글쓰기 책은 회사 복지사이트를 이용했다.

읽을 책이 많이 생겨서 또 빨리 읽어야 하겠다. 요즘 블로그 기록을 하다 보니 책 읽는 시간이 줄었다. 매주 한 권씩 읽었는데 요즘은 2주에 한 권 정도로 줄어든 것 같다. 그래도 책 읽기는 계속해야 한다. 책에는 늘 성공한 사람의 발자취가 있기에 그것을 따라가면 나의 시간과 실패할 확률을 줄일 수 있다. 멘토를 만날 수 없다면 내가 멘토를 찾아야 한다. 수많은 멘토는 서점의 많은 책 속에 있을 것이다.

나도 책을 많이 읽기 시작하면서부터 TV 보는 일이 없어졌다. 꼭 볼일이 있으면 유튜브나 파일 다운로드하여서 빨리빨리 넘겨서 본다. 시간이 아까워서다. 책을 볼 시간이 더 필요하다. 그래고 또 내 것을 만들기 위해서 고민하고 생각도 해봐야 한다.


최근에 재미있는 뉴스를 보았다.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이 성공한 사람이 있을 확률이 높기에 교보문고의 책 독서량으로 신용대출 점수까지 활용한다는 내용이었다. 다독을 한다고 무조건 성공한다고는 볼 수 없지만 그만큼 확률이 높다는 근거가 아닐까 싶다. 신용기관이 가지고 있는 빅데이터가 더 현실적일 것이다.

앞으로도 시간이 허락하면 계속 독서를 할 것이다. 그 내용을 기록하고 또 공유하고자 한다. 시간이 바쁜 사람들은 책을 읽지 못하지만 리뷰만이라도 봐도 좋을 것이다. 하지만 리뷰보는것과 전체책을 읽은것은 전달력이 다르다는것은 알아야한다. 그래도 필요한 분들이 있기에 읽은 책들은 나의 블로그 책 리뷰에 계속 남길 테니 많은 분들이 공유하길 바란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30716

 

책 사면 내 신용점수 올라간다? 카뱅ㆍ교보 3사 업무협약

카카오뱅크가 교보 3사(생명·문고·증권)와 손잡고 교보문고의 도서구매 이력 등을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한다. 카카오뱅크와 교보생명·교보문고·교보증권은 9일 데이터 및 금융 플

www.joongang.co.kr

 

반응형

댓글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