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현실판 부루마블 이기는법 교육(feat.아파트사전점검)

by Hman 2021. 6. 6.
반응형

아파트 사전 점검은 언제나 기분이 좋다. 투자의 씨앗이 실제로 열매가 탄생되는 시점이다. 그리고 애들하고도 같이 가서 아파트 편의 시설에 가서 이용해 보면 아파트의 좋은 점을 바로 알 수 있다.

애들이 느끼는 감정이 가장 정확할 것이다. 그리고 애들도 같이 가는 이유가 아빠가 부동산에 관심 있어 공부하고 투자하고 이것이 또 임차인을 두면서 이렇게 쾌적한 집을 공급한다는 것이 좋은 일인지 교육시켜주기 위한 방법이다. 현실판 부루마블의 인 것을 눈으로 보여주는 교육이다.

부루마블의 최종 승자는 땅은 많이 사고 그 땅 위에 건물들의 지으면서 임대료를 많이 받는 것이다. 그래서 많은 돈을 벌고 또 주사위를 돌려 걸린 사람이 또 임대료를 계속 내고 그러다 돈이 없어지면 돈과 땅이 많은 사람이 이기는 단순한 게임이다.

하지만 어릴 때 대부분 해본 게임의 이기는 방법을 실제로 적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부분 한 바퀴 전하면 받은 월급에 모든 것을 쏟고 있는 것이다. 게임에 이기기 위해서는 초기 나눠준 자본과 월급으로 자기 땅을 계속 증가시키는 것이다.

그래서 애들한테 지나가면서 이 아파트가 내 거야 말하는 것보다 아파트 안에 들어가서 시설들을 보고 느끼게 해 주는 것이다. 그럼 당연히 새로 지은 집이 항상 최신이기에 더 좋다고 살고 싶다고 한다. 그럴 때 애들한테 물어본다. 그럼 친구들 학교 다 헤어지고 올 수 있냐고 하면 싫다고 한다.

그러면 이 좋은 집은 또 다른 사람들한테 빌려주고 우리가 돈을 받으면 다른 사람 할 테 좋은 집을 빌려줄 수 있고 또 우린 그 돈으로 또 다른 걸 할 수 있지 않냐고 얘기해주면 이해한다.

난 어릴 때 이런 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다. 게임 속 부루마블에서 이길 수 있는 방법을 현실에서도 이길수 있는 방법을 책으로 배웠고 조금씩 실천하려고 하고 있다. 이제 애들도 사전점검 몇 번갔는지 알아서 하자점검을 잘한다. 더러워진거나 불량같은걸 애들이 알아서 불량 스티커늘 붙이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

최근 몇번 다녀온 사전점검 중 이번 사전점검은 점검이 점점 발전되어 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예전에는 사전점검 시에 스티커를 붙이고 리스트에 적고 제출하면 나중 에스티 커가 떨어지거나하면 하자 진행 여부 등 확인이 불편했다.

이번에는 폰 어플에서 직접 스티커 붙인 부분을 촬영하고 아파트 도면에까지 나온 해당 부위에 사진 및 내용을 업로드하면 하자조치 등을 바로 알 수 있는 것이다.

사전점검 행사장을 갈 때마다 마치면 새로운 지역에 맛집과 가볼 만한 곳을 가는 것이 재미있다. 마치고 근처 계곡에서 앉아서 올챙이도 잡고 맛집에서 밥도 먹고 가족들과 보낸 소중한 시간이었다.




반응형

댓글80